1746 2358

Screening Archive

Film Festivals

April, 2018, NEW CROSS & DEPTFORD FREE FILM FESTIVAL, London, UK
December, 2017, Incheon Human Right's Film Festival, Incheon, Korea
November, 2017, The DOK Film Market - DOK Leipzig
October, 2017, Jeju Fringe Festival, Jeju, Korea
September, 2017, Document Film Festival, Glasgow, Scottland
April 2017, Visions du Réel Media Library, Nyon, Switzerland
March 2017, Iksan Women's Film Festival, Iksan,S.Korea
March 2017, Seoul Independent Documentary Film Festival, Seoul, S.Korea
March 2017, FACA – FESTA DE ANTROPOLOGIA, CINEMA E ARTE, Lisbon, Portugal (48Min Thesis Version)
May 2016, Sejem akademske knjige Liber.ac, Slovenian Cinemateque, Ljubljana, Slovenia(48Min Thesis Version)

Conferences

September 2016, THE SOCIAL – the IAVC conference at Boston University, Boston, USA
March 2016, Anthropopologies Numeriques 4th Edition at Le Cube, Paris, France

Exhibitions

September 2015 - , Interrupted Survey : Fractured Modern Mythologies, ACC, Gwangju, S.Korea (25Min Rough Cut as Archive for Angela Melitopoulos's Refrain)

 

 

 

 

 

 

 

 

Contact: memorythe25thhour@gmail.com
FB Page:
https://www.facebook.com/thememoryofthe25thhour/

THE MEMORY OF THE 25TH HOUR
2017 l HD 78 min.
Dir. Sungeun Kim

Synopsis

The film traces the memories of the villagers’ 10 year-long resistance against the naval base construction in Gangjeong village in Jeju Island, South Korea. Facing yet another police crackdown on the protestors’ encampment at the new military housing complex construction site on January 31, 2015, one of the activists said: “We’re living the 25th hour.” The sustainability of the hour becomes questioned throughout the film, as the day unfolds evoking different moments in the history of the struggle. Exploring the possibility of filmmaking as a means of active memory, this film follows the life of activism after its visible phases. 

Director’s Note.

Jeju Island where Gangjeong village is located has suffered a history of marginalization from the rest of S.Korea due to the islanders’ uprising against the Single S.Korean government on Apirl 3rd in 1948. Under the operation name “Red Hunt” the ultra-rightist paramilitary was dispatched by the US military government, which massacred over 30,000 islanders. The memories of the 4.3 were suppressed throughout the modern history of S.Korea in its cold war policy. The continuing resistance in Gangjeong, therefore, signifies the active remembering of the historical oppression through the current civil disobedience. In filmmaking process I was searching for the “counter-narrative” while participating in their “time of resistance” contrary to the indeterminacy affected by the narrative of militarism.

Biography

Sungeun Kim is a media artist and filmmaker living in Berlin and Jeju Island, South Korea. The Memory of the 25th Hour is her first feature-length film, which was developed from the visual research "Visualizing Gangjeong Activism" for her MA thesis in Media and Visual Anthropology at Free University Berlin.

www.seunkim.com
https://www.youtube.com/user/diaryofgangjeong
https://www.facebook.com/crowflock

Cast & Crew

Production: Sungeun Kim, Re-Lab Berlin e.V, Freie Universität Berlin
Direction: Sungeun Kim
Screen Play: Sungeun Kim
DoP: Sungeun Kim
Sound Design: Manuela Schininá Music: Manuela Schininá, Jun Ashikari
Starring: Gangjeong villagers

Download Press Kit

 


스물다섯번째시간 (2016)
78분 HD 
감독 : 김성은 

시놉시스

2015년 1월 31일. 제주도 강정마을 해군관사 공사장 앞의 농성천막과 망루가 17시간의 저항 끝에 철거되었다. 주민과 연대자들이 함께 지켰던 이 공간은 투쟁의 거점일 뿐만아니라 그들을 심적으로 연결시켰던 연대의 장이었다. 이제 마지막 남은 미사천막과 삼거리 공동식당도 기지확장과 우회도로 건설로 인해 언제 철거될지 모른다.
2012년 구럼비 발파를 시작으로 강정마을 사람들은 공권력에 의해 그들의 공간에서 끊임없이 추방되어왔지만, 아침이 되면 어제와 다름없는 저항의 일상은 계속된다. 이 영화는 그 반복 안에서 서로를 비추는 시간에 주목한다. 그 시간은 강정 주민들의 지난 9년을 향한 기억의 투쟁인 동시에 그 일상 속 개개인에게는 모호한 미래에 대한 불복종 그 자체로서 의미를 가진다.

기획의도

2013년 3월, 구럼비 발파 1주년 즈음 기지 공사가 한창일 무렵 강정에 처음왔다. 많은 연대자들이 이미 마을을 떠난 후였고 차차 많은 사람들이 물리적으로 심적으로 멀어져갔다. 나의 첫 질문은 왜 이들은 끝난 싸움을 지속하는가 였다. 이후 방문자에서 연대자로 그리고 이주민으로 변해온 내 시선이 반영된 영상을 기록하려 했고 그것은 스스로에게 던진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 과정이었다. 장소가 사라질 것을 인지한 상태에서의 기록은 시간의 매체인 영상에 보다 적극적인 기억의 역할을 부여할 수 밖에 없다. 또한 거울처럼 반복되는 강정의 일상이 해군기지반대운동의 성공으로 귀결되지 않을지라도 누군가가 정해놓은 미래에 안주하지 않는 저항의 시간 언저리에 그 능동적 기억이 맞닿아 있다고 생각한다.

감독: 김성은

독일 베를린을 거점으로 활동해온 영상작가 이자 다큐멘터리 감독. 2013년부터 제주도 강정마을 에 머물며 “강정해군기지반대운동의 시각화 (Visualizing Gangjeong Activism)”라는 주제 로 영상인류학 석사 논문을 썼고 유튜브에서 ‘강정의 일기’ 라는 채널을 운영하며 꾸준히 강정의 일상을 기록하고 알려 왔다. 강정마을 예술행동퍼포먼스 그룹 “까마귀떼”의 일원이다.


www.seunkim.com
https://www.youtube.com/user/diaryofgangjeong
https://www.facebook.com/crowflock

출연

오두희, 박인천, 동석, 김성규, 고권일, 최성희, 박호수, 멍게, 딸기, 문정현, 정선녀, 고영진, 조경철, 토란, 반디, 조약골, 방은미, 조앤, 복희 외 강정마을 사람들

제작: Re-Lab Berlin e.V, Freie Universität Berlin 감독: 김성은
촬영: 김성은
편진: 김성은

음향: 마누엘라 스키니나 Manuela Schininá
음악: 마누엘라 스키니나 Manuela Schininá, 준 아쉬카리 Jun Ashikari

PR 키트 다운로드
 

공동체 상영 신청

 

 

main_video&film_AV performance_MV_contact